설치 전경 Installation view




불투명하지 않은  아크릴, , 기름  50 X 50 X 90h (cm) 2016 

Opacity-less  Transparent acrylic plate, water, oil 50 X 50 X 90h (cm) 2016 




벽이없는 아크릴, 나무, 거울 180 X 76 X 90h (cm) 2016

Wall-less  Transparent acrylic plate, wood, mirror  180 X 76 X 90h (cm) 2016




밑이 없는 아크릴, 뒤집힌 미술관 의자 45 X 196 X 40h (cm) 2016  

Bottom-less  Transparent acrylic plate, an inverted chair  

45 X196 X 40h (cm) 2016   




계단이없는 아크릴마사토미술관 계단 1493 X 760 X 696h (cm) 2016

Stairs-less  Transparent acrylic plate, sand  



집이없는(Homeless) 이야기를 하기 위해 단어에서 집(Home)을 빼고 남겨진 뭐 없는(-less/without) 의 상태를 조형적으로 시각화 한다. 전시장 입구 계단, 전시장 의자 등 구성요소에 투명한 판으로 제작한 형태를 덧붙여 기존의 특성을 변경해 나가며‘상실’을 경험 당하는 수동적 인간이 아닌 ‘상실’당하게 하는 주체가 되어 마치 놀이처럼 은유적으로 풀어나간다.

----------------------------------------------------------------

Minwook formatively visualizes the state of being -less or being without left after eliminating 'Home' from the word, 'Homeless' in order to tell the story of 'Homeless'. He expresses his work metaphorically as active main agents of making others to experience 'loss' of something, not as passive human beings who suffer 'loss' of something, transforming existing characteristics by adding forms made with transparent plastic plates to the components of the exhibition, such as chairs, etc.

Posted by ars2008 트랙백 0 : 댓글 0

<어둠은 잠시, 도>는 오산 지하도에 밝고 청결하고 쾌적한 공간을 요구했던 문화체육과의 바람과  달리 지하도에 드리워진 어둠을 최대한 유지하면서 지나다니는 차량의 라이트가 유리 조각 설치물에 반사되어 어두운 벽에 빛이 산발적으로 퍼지게 해서 지하도 옆에 흐르는 오산천에 햇빛이 반짝이는 것과 같은 효과를 내려고 계획했다 무산된 공공 미술 사업이다. 이 계획을 문화공장 오산의 공모전에 선정되어 미술관 상황에 맞게 수정하여 전시하였고 그러는 과정 중에 전시장과 일반적 공간의 차이점이 무엇이지 묻지 않을 수 없었다. 

---------------------------------------------------------------------------------------------

I was planing to install this project at subway in Osan. I wish I kept the darkness through the sub way and I wanted to see reflection of headlight. After failure the plan I move the concept to art museum in order to adopt another place I should ask what is different between white cube and everyday space.   





Posted by ars2008 트랙백 0 : 댓글 0

D.I.Y. 2015

2016.06.23 12:32 from 분류없음

Green House Studio

Shelves for Studio

Posted by ars2008 트랙백 0 : 댓글 0